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어화둥둥 (완결)

저자명 연(蓮)
출판사명 마야&마루
판형 128*188
페이지수 1권 440p, 2권 480p
장르 로맨스
권 수 총2권(완결)

<1권>
“내가 얼마나 귀하게 자랐는지 알아?”

요괴의 황제가 어화둥둥 업어 키웠다는 금지옥엽 딸, 연화.
큰 실수를 저질러 인간계로 쫓겨나고 만다.

“내게 반하기라도 한 것이냐.”

선계의 가장 웃어른, 세상에서 가장 완벽에 가까운 존재.
태운은 꼬리를 살랑거리는 연화가 귀찮았다.
하지만 그게 또 너무 귀엽다.

“태운은 약하니까. 내가 지켜 줄게.”

인간이 아닌 티를 내도 소용이 없다.
오히려 평생을 지켜 준다며 청혼을 한다.
그녀는 역시나 당돌하고 오만하기 짝이 없는 여우였다.



<2권>
“다른 건 몰라도, 그놈은 절대 안 돼.”
“태운이랑 나는 이미 짝짓기를 했는걸.”

요황의 반대?
세상에 자식 이기는 부모는 없는 거다.
있어도 천상천하 유아독존 연화에게는 해당될 수 없었다.

“나 또 반해 버릴 것 같잖아.”
“나는 네 것이니 또 반해도 상관없지 않아?”
“정말 내 거 할 거야? 그 말, 정말이지? 약속하는 거지?”

태운이 좋다. 그래서 가져야겠다.
연화는 뒤로 넘어가는 부모보다 태운이 더 좋았다.

“앞으로는 내가 연화를 어화둥둥 업어 키우도록 하지.”

어화둥둥 업어 키워 준다는 태운이 정말 좋았다. 

 

 

 

종이책 구매처 (이미지 클릭)

6f3dc8a7fe41533573279ab00f2805fa_1540166943_7856.png   6f3dc8a7fe41533573279ab00f2805fa_1540166943_7099.png   6f3dc8a7fe41533573279ab00f2805fa_1540166943_7455.png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로맨스 목록

전체 게시물 367건 / 1 페이지
게시물 검색