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상이 망나니라 깽판침 (연재중)

저자명 AKARU
출판사명 마야&마루
권 수 (연재)

[귀환자][깽판][사이다]

“아니, 무슨 신(神)에도 쿼터제가 있어?!”

수학여행을 가다가 죽어, 이세계에 멋대로 끌려갔고, 열심히 드루이드로써의 수행을 한 덕분에 자연일체를 넘어 신위(神位)의 경지를 앞두고 있던 나는 여신을 불러서 조언을 얻으려다가 졸지에 원래 세계로 추방당했다.

알몸으로 산자락에 떨어진 나는 당황해하면서도 일단은 온 김에 집에 가보자고 생각해서 집으로 향했는데 집안 꼴도 개판 세상도 개판이었다.

그러나 지금의 난 더 이상 전생의 내가 아니었다.
딱 신(神), 커트라인 아래쯤에서 멈춘 자연일체와 통달의 경지. 
숨 쉬는 것, 보고 듣는 것과 해가 뜨고, 바람이 흐르는 것을 똑같이 느낄 수 있는 자연의 지배자였다.

“어차피 경지 상승은 모르겠고, 이 개판부터 조지고 시작하자.” 

 

연재 구매처 (이미지 클릭) 

57dcc2e9a0c9a8e25892081e17671fba_1554083660_9339.png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판타지/무협 목록

전체 게시물 283건 / 1 페이지
게시물 검색