순조로운 생활

저자명 오믈랫
출판사명 M블루
장르 BL
권 수 총2권(완결)
* 싸패공, 개아가공, 계략공, 연하공, 능욕공, 순진수, 연상수, 굴림수, 도망수, 피폐물
 
 
‘순조롭게 살길 바라며.’
 
김순조, 26세.
고아원에서 부모도 모른 채 자라난 순조의 인생은, 이름이 무색하리만치 조금도 순조롭지 못했다.
365일 생활비와 등록금에 허덕이는 매일.
아무리 돈을 벌어도 비어 있는 주머니.
 
그러던 중 순조는 우연히 친해진 후배에게서 ‘쏠쏠한’ 과외 자리 하나를 소개받는다.
한 달에 2백.
여장한 채로 문제아 하나를 가르치면 얻을 수 있는 대가.
낯선 긴 머리 가발이든 만들어 낸 가짜 가슴이든 현실 앞에서는 아무것도 아니었다.
 
‘돈이라면 뭘 못 해. 몸 파는 거 빼고 다 하지.’
 
그렇게 호화로운 아파트에서 처음으로 녀석을 마주했다.
천제림, 22세.
나이보다도 훨씬 성숙한 분위기와 묘하게 천연덕스럽고 짓궂은 태도.
첫 대면의 인상은 최악이었음에도, 순조는 수영을 ‘했었다’는 제림에게서 애처로운 또래의 모습을 발견한다.
 
“누나는 공부 얼마나 잘했어요?”
“엄청 열심히 했지. 너는?”
“저는 수영했어요.”
“수영?”
“그런데 누가 제 어깨로 볼링공을 던졌거든요. 뼈는 조각나고, 붙을 때까지는 모든 운동 금지였어요. 솔직히 재활을 해도 예전 속도로 돌아갈 수 없었고요…….”
 
시무룩한 얼굴이 안쓰러워 마음의 벽을 조금 허문 순간.
천제림은 그 허물어진 벽의 틈을 비집고 들어와 김순조의 삶을 하나씩 부수기 시작했다.
 
“편하게 살고 싶다면서요, 형. 내가 그렇게 해 줄게요.”
 
어느샌가 어설픈 여장은 벗겨져 알몸이 드러나 있었다.
처음부터 제림은 속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조.
잘못 걸렸다.
그렇게 생각했을 때는, 이미 케이지 속에 갇힌 뒤였다.
 
Copyrightⓒ2017 오믈랫 & M Novel
All rights reserved



Ebook 구매처 (이미지 클릭)
6f3dc8a7fe41533573279ab00f2805fa_1539835816_532.png   6f3dc8a7fe41533573279ab00f2805fa_1539835816_6357.png   6f3dc8a7fe41533573279ab00f2805fa_1539835816_5955.png

연재 구매처 (이미지 클릭)
6f3dc8a7fe41533573279ab00f2805fa_1539835894_6785.jpg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BL 목록

전체 게시물 38건 / 1 페이지
게시물 검색